맛난 점심과 IT

마이크로 블로그(Micro Blog)를 주목하자. 본문

무료 소프트웨어/웹 기반 무료 소프트웨어

마이크로 블로그(Micro Blog)를 주목하자.

세감터 2008.10.11 11:44
예머, Yammer
twitter, 트위터
미투데이, me2day
flickr, 플리커
페이스북, facebook
myspace, 마이스페이스
프렌피드, friendfeed
퀵컴, QikCom


















마이크로 블로그들이 요즘 대세인가보군요.
마이크로 블로그라면 언뜻 매치가 안되실수도 있을텐데, 
우리나라 서비스중에서는 미투데이(Me2Day)가 정확한 의미로 마이크로 블로그 서비스입니다.
짤막한 글들을 직접 입력하거나 핸드폰 문자메시지를 이용해서 아무데서나 생각나는대로 바로바로 블로깅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입니다.

간단하게 활용하자면, 
아무데서나 생각나는 아이디어나 정보가 있다면 문자메시지로 미투데이(Me2Day)에 보내면 자신의 블로그에 등록이 되는 겁니다.
잘 알고 계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미투데이가 참조한 모델은 미국의 비슷한 서비스인 트위터로 알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트위터(Twitter)가 원조라고 할 수 있겠네요. 
혹시 워드프레스 블로그를 사용하신 분이시라면 트위터 플러그인을 이용해서 전형적인 블로그와 마이크로 블로그를 적절하게 조합해서 활용가능하다는 것을 알고 계실것입니다. 
미투데이는 이렇게 다른 도구와 연동하는 서비스 부분이 조금 부족하지 않나 싶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트위터(Twitter) 류의 서비스가 호황을 이루니 너도나도 비슷한 서비스들을 내놓고 있는모양입니다.
우선은 가장 대표적인 경쟁자로 손꼽히는 프렌피드(Friendfeed)가 있습니다. 
프렌피드(Friendfeed)는 경쟁자인 트위터(Twitter)를 비롯해서 플리커(Flickr), 마이스페이스(Myspace), 페이스북(Facebook), 구글 리더(Google Reader) 등 알만한 소셜네트워킹 도구들의 메시지들을 한데 통합해서 보여주는 기능을 가지고 강력하게 트위터(Twitter)를 압박하며 앞지르고 있는 상태입니다. 

또한 최근에 리모델링(??)한 페이스북은 인터페이스가 거의 프렌피드(Friendfeed)와 비슷하더군요. 
제가 보기에는 노골적으로 베낀게 아닌가 싶을 정도입니다. 
마이스페이스(Myspace)도 미니로그라는 서비스를 통해 비슷한 움직임을 보이는 듯하지요.

또한 며칠전 소개해 드리기도 했지만, 
테크크런치 50에서 대상을 수상한 예머(Yammer)또한 그 대상을 조직이나 회사 내부로 포커싱한 또다른 트위터 서비스라고 할 수 있을것입니다.

그런데 이번에 예머(Yammer)와 비슷한 서비스가 또하나 나왔습니다.
퀵컴(QikCom)이라고 발음하면 될지 모르겠습니다. 언틋 보기에는 예머와 별반 다를것 없어보이는 서비스입니다. 역시 사내 마이크로 블로그로 협업(Collaboration)을 위한 서비스를 내세우고 있습니다.

한마디로 마이크로 블로그의 춘추전국시대가 왔다고 보여집니다.
이럴때 국내 서비스들도 이런 기류에 빠르게 탑승해서 좋은 마이크로 블로그 서비스 하나 론칭해 주시면 좋겠다라는 생각도 가져봅니다. 
미투데이(Me2Day)가 더욱 발전해도 좋겠구요, 
다른 경쟁자가 생겨서 같이 발전해도 좋겠지요

...정말 잘 써줄수 있습니다요^^
2 Comments
댓글쓰기 폼